불가능할 것 같은 아스팔트와 돌 틈 사이에 핀 꽃 한 송이.

문득 떠오른 옛 일들..

지금까지 나를 붙들어 준 말은 이 두 마디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한 번 더.'

내 곁에 아무도 없던 시절이 있었다. 왜 그렇게 혼자 '송곳'처럼 사느냐고 터부시되던 때가 있었다. 보수적인 공동체에서 몇 안 되던 사람이었기에, 더욱 더 분명하게 목소리를 냈고 행동했었다. 많은 사람들이 그 뜻에는 공감했지만, 함께 하지는 않았다. (지금? 사정은 많이 나아졌지만, 뭐 ㅎㅎㅎ )

지난 신학생 연합예배, 거리의 성찬예배에서 스치듯 인사를 나눈 몇몇 학우들을 보며 옛 일이 스쳐갔다. 각자의 자리에서 송곳처럼 살고 있을 지도 모를 학우들.

오래 전 나를 찾아왔던 한 후배님과의 대화를 떠올린다.

"어떤 때는 피로감에 다 접고 싶어요."

"그럼 그렇게 하세요. 그것도 존중받아야 할 선택이예요. 헌데.. 이 이야기는 말씀드리고 싶어요. 그 피로감이 무엇에 대한 피로감인지는 한 번쯤 식별해 봤으면 좋겠어요.

저도 송곳처럼 살았어요. 지금도 그렇죠. 그런데 뒤돌아 보면, 이런 저를 용납해준 수많은 길벗들이 있었어요. 혼자서 앞만 보고 달려가던 제 뒤를 책임져 준 수많은 길벗들.

그래서 지금은 송곳처럼 살기를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제 길벗들과 더불어 함께 걷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어요. 싸움은 전선을 이뤄 싸우는 것인데, 제가 지나치게 앞서 나가면 제 뒤를 지켜주는 길벗들이 무리하게 되니깐요.

OO님, 가만히 생각해 보면, 우리는 누군가에게 용납받았던 순간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던 게 아닐까요? 우리가, 또는 내가 더 '옳아서'가 아니고요. 함께 한다는 건 그런 거 같아요.

가장 근본적인 원칙과 지향만 달리하지 않는다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한 번 더' 붙들고 용납하는 관계. 그렇게 쉽게 포기하지 않겠다는, 쉽게 포기 당하지 않을 거라는 믿음. 이게 없으면 소위 '내 편'과 있어도 감당할 수 없는 '피로감'에 떠나게 될 거예요.

물론 제가 그랬다고 OO님도 그래야 하는 건 아니예요. 다만 저는 제 생각을 나눌 뿐이예요."

주님이 나를 용납해 주신 일..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 가능해진 순간. 아스팔트와 돌 틈 사이에 핀 꽃 한 송이를 마주하며, 이 꽃이 금새 말라죽을 지도 모른다는 '안타까움'과 더불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한 번 더'를 떠올린다.

나처럼 송곳이 되어 살아갈 수 밖에 없는 내 모든 길벗들에게, 이 하루 주님의 용납과 평화가 가득하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오직 주님만이 주실 수 있는 그 평화를 빕니다. 두 손 모아, 꾸벅~


----------

* 연중 23주일, 복음 말씀, 마태 18:15-20 가운데.

"내가 다시 말한다. 너희 중의 두 사람이 이 세상에서 마음을 모아 구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는 무슨 일이든 다 들어주실 것이다.  단 두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마태 18:19-20)

왜 두 사람이고, 두세 사람일까.. 왜 하느님은 함께 하는 곳에 함께 하시는 것일까.. 옳음과 용납은 어디까지 공존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4/09/11 16:45 2014/09/11 16:45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494

Comments List

  1. see this site 2018/12/08 03:22 # M/D Reply Permalink

    Wow, wonderful blog structure! How lengthy have you ever been blogging for?
    you make blogging glance easy. The entire glance of your web site is magnificent, let alone the content material!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593 : 594 : 595 : 596 : 597 : 598 : 599 : 600 : 601 : ... 1001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360570
Today:
290
Yesterday:
436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