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 동인천역 북광장.

그곳에 있지 못한 만큼, 그곳에서 들려온 성소수자 길벗들의 비명 소리와 분노만으로도 내 가슴은 시퍼렇게 멍들었다.

그런데 그곳에서 하루종일 온갖 혐오와 저주, 욕설과 신체적 폭력을 온몸으로 견뎌낸 길벗들의 몸과 마음은 어떨지 상상하기조차 힘들다.

자신들을 ‘조건 없이’ 사랑한 예수의 이름으로 혐오와 저주를 내뱉고 욕설과 폭력을 행한 이들을 뭐라고 불러야 할까. 나는 조건 없이 사랑받았지만, 나 이외의 사람들은 자신들이 내세운 조건을 충족해야 사랑받을 수 있다고 우기는 웃기는 사람들.

그들을 작고 연약한 사람의 삶 한가운데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닮으려 하는 ‘그리스도인’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 그런 이들을 붕어빵처럼 찍어내는 곳을 ‘교회’라고 부를 수 있을까.

지금도 여기저기서 신음소리와 분노의 소리가 들려온다. 그때마다 커다란 얼음 송곳으로 가슴이 꿰뚫리는 것 같은 아픔을 느낀다.

그날 내가 그곳에 있었다면 나는 예수의 이름으로 혐오와 저주를 내뱉는 이들에게 아주 강하게 반발했을 거다. 내 길벗들에게 손을 대는 그들을 강하게 밀쳐내고 입에 담기 힘든 욕을 했을 지도 모른다. 그리고 후회하지 않았을 거다.

눈에 보이지 않은 신은 우리들의 일상과 언행을 통해 드러난다. 그래서 나는 그 아비규환 속에서 내 길벗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라면 뭐든지 했을 거다. 성서가 말하는 ‘악귀 들린 이들’이 연상되는 이들. 예수의 이름으로 혐오와 저주, 욕설과 폭력을 저지른 저들은 예수를 드러내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어떤 일이 있든지, 계속 내가 할 수 있는 만큼 힘을 내서 퀴어 길벗들과 함께 걸을 거다. 내 길벗들에게 위협이 생긴다면 좀 더 앞에서 부딪힐 거다. 귀하고 귀한 길벗들이 더 큰 상처를 받지 않도록.

누가 뭐라든 성소수자 길벗들은 어디든지 있다. 퀴어는 그 누구와도 동등하며 독특하다. 어떤 이들이 혐오와 저주로 삭제하려고 해도 결코 삭제당하지 않는 존재들이다.

순박한 얼굴과 말로 “사랑하지만 죄는 죄입니다” 라고 내뱉는 그 ‘질문 없는 삶’ 너머에서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일관된 사랑과 축복 안에 사는 이들이다.

그러니 하느님이 사랑하는 이, 예수 그리스도여, 우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저 질문 잃은 이들과 교회의 일상과 존재를 쪼개는 질문으로 임하소서. 우리에게 그들을 견디고 끝내 이겨낼 수 있는 힘과 사람들을 주소서.

우리의 슬픔과 분노가 저들의 혐오와 저주를 이겨낼 수 있는 용기와 연대로 이어지게 하소서. 우리가 당신과 함께 하겠나이다.

그리고 이 밤, 상처입고 찢긴 영혼을 붙들고 슬피 우는 나와 당신의 길벗들, 당신이 그토록 아끼고 사랑하는 이들의 영혼을 위로하시고 그 상처를 감싸주소서.

우리, 동등하며 독특한 성소수자 길벗들의 존재와 그들의 길벗인 예수 그리스도의 축복 그리고 우리의 연대 가운데 끝내 승리하는 그날, 무지개 깃발을 힘차게 흔들며 기쁨과 눈물의 노래를 부르게 되리라.

(2018.09.10. pm 9:55)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9/11 11:00 2018/09/11 11:00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113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1113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1000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346118
Today:
205
Yesterday:
283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