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인천 퀴어 페스티벌’ 현장을 물리력으로 점거 중인 일부 개신교인들이 들고 있는 손팻말에 적힌 문구다.

그들 중에는 페스티벌 참여자들이나 진행하는 분들에게 저주를 하거나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

한 번만 생각해보자. 만약 이들이 그리스도교가 상대적 약자나 사회적 소수자인 사회에서 사는데, 그 사회에서 꽤 영향력을 가진 종교 집단 등이 이들을 향해 똑같이 말하고 행동한다면 어떠할까.

그들이 그리스도인들이 모여 특정한 행사를 하려고 하는데, “너희들을 사랑하기에 너희 기독교인의 ‘존재’를 반대하는 거다! 너희들을 사랑하기에 너희들이 믿는 신념을 바꿔주려고 하는 거다!!”라고 한다면 어떠할까.

심지어 물리력을 행사해서 그 현장을 점거하고 참가자들에게 욕을 하거나 심각할 정도로 방해한다면 어떠할까.

소위 ‘순교자의 정신’으로 모든 걸 받아들이고 조용히 물러날까. 아닐 거다. 아마도 온 세계의 기독교인 네트워크를 동원해서 ‘종교 탄압’에 대해 항의할 거다. 더군다나 그 행사가 공격적인 선교 행사 등이 아니라면 더욱 더 강하게 항의할 거다.

그런데 지금 일부 개신교인들과 교회가 그토록 문제가 될 만한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 더군다나 정식으로 ‘집회 신고’가 된 행사 장소를 물리력으로 점거하고 행사 참여자들에게 욕설과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것도 ‘종교 집회’라고 우긴단다.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

더군다나 이 말이 얼마나 우월감에 쩔어 있는 말인지 ‘전혀’ 깨닫지 못하는 듯 하니 더 답답하다. 대체 누가 이들에게 이 땅에 있는 퀴어와 연대자들에 대해 ‘반대할 만한 존재’로 규정할 수 있게 했는가?

퀴어, 그러니까 ‘LGBTQIA+’가 의학이든 사회학이든 어떤 의미든 이 땅에 공존하는 ‘또 다른 성’으로 별 문제가 없다고 하는 여러 근거들은 차고 넘친다. 그런데 무엇을 근거로 이들은 퀴어들을 ‘반대할 만한 존재’로 규정하는가?

오랜 시간 그리스도교 주류 전통에서 그들을 오해하고 정죄한 역사가 있다. 그런데 내가 속한 세계성공회의 몇몇 지역 공동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여러 그리스도교 공동체들이 그 과거를 뉘우치고 돌이키고 있다.

왜냐면 이들은 ‘신의 뜻과 의지’를 식별하고 해석할 때, 오직 ‘성서 문자주의와 근본주의적 해석’에 근거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은 ‘신의 뜻과 의지’를 통합적으로 경청하고 식별하기에 의학을 포함한 여러 ‘이성적 판단’에 귀를 기울인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이 땅의 보수 개신교회는 우월감에 쩔어 자신들의 ‘신학적 판단’이 잘못되었다는 여러 근거들을 못 본 척 한다. 그리고 ‘우리 신학과 신앙 전통은 퀴어에 대해 찬성/반대를 논할 만큼 우월하다’는 헛소리를 내뱉고 있다.

그리고 물리력을 동원하고 온갖 저주를 내뿜는다. 그게 ‘신의 뜻과 의지’라고 굳게 믿는다. 그런 가르침을 전하는 교회 지도자만이 ‘진짜 영적 지도자’라고 주장한다.

지금 ‘인천 퀴어 페스티벌’에서 온갖 혐오와 차별, 배제의 말과 행동을 쏟아내는 일부 개신교인들. 그리고 이런 이들을 묵인하고 침묵하는 대다수 한국 교회와 신자들, 지도자들.

내가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건, 그 우월감과 이를 묵인하는 비겁한 선택이 그들을 ‘신의 반대편’으로 향하게 하리라는 거다.

그들은 우리와 동등하지만 동등한 몫을 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온갖 혐오와 차별, 배제와 폭력의 말과 행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성서와 교회는 그처럼 우리와 동등하고 독특하나 그 ‘동등함과 독특함’을 존중받지 못하는 이들을 “가장 보잘것없는 사람”이라고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자신들이 누구에게 돌을 던지고 있는지 깨달아야 한다. 그곳에서 그 오래 전 “임금”으로 비유되었던 ‘우리들의 하느님’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들이 던지는 돌을 맞고 있다는 걸 알아야만 한다.

“그러면 임금은 ‘분명히 말한다. 너희가 여기 있는 형제(자매) 중에 가장 보잘것없는 사람 하나에게 해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준 것이다.’ 하고 말할 것이다” (마태 25:40, 공동번역개정판)

* 오늘 예정된 일정과 집안 일 때문에 인퀴에 함께 하지 못했다. 그곳에서 여러모로 고생하고 있는 길벗들에게 마음 깊은 미안함과 힘찬 응원 그리고 사랑을 전한다. 그 반대편에 서 있는 폭력적인 일부 개신교인들에게는 참을 수 없는 분노와 안타까움을 전한다.

(2018.09.08. pm 8:56)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9/11 02:24 2018/09/11 02:2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112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1112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 1000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346115
Today:
202
Yesterday:
283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