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은 애정을 가진 사람들에 의해 채워진다. 그런 공간은 한 번 찾은 사람들이 또 오고 싶도록 하는 힘이 있다.

그래서 나는 공간을 가볍게 여기는 관점에 별로 동의하지 않는 편이다. 공간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것과 공간에 켜켜이 쌓이는 힘을 간과하는 건 다른 얘기다. 무엇보다 ‘어떤 공간을 만들어 무엇을 위해 어떻게 공유할 것인가’는 동네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지역 단체에게는 크고 중요한 과제다.

갈월동으로 이사한 용산나눔의집. 지난 15년의 이야기를 정리하며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기 위해 가쁜 숨을 고르고 있다.

처음에는 조선족 분들과 함께 시작했다가, 이후 미등록 이주민 식구들과 오랜 시간을 함께 했다. 그리고 2014년부터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다.

이제 지난 15년을 정리하면서 ‘사회적소수자 생활인권센터’라는 또 하나의 ‘디딤돌’을 만들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곳에서는 어떤 사람들이 오가고 만나며 머물까. 어떤 ‘교차하는 이야기들’을 만들어갈까.’

설렘과 함께 찾아오는 묵직함. 이곳에서 동행할 순례자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그들과 함께 채워갈 순례 여정은 어떤 것일까.

공간은 애정을 가진 사람들에 의해 채워지기 시작한다. 또한 우리는 서로의 이야기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5/11 02:14 2018/05/11 02:1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86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1086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 983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322505
Today:
131
Yesterday:
375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