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나눔] 내 거친 손

나는 내 ‘거친 손’을 사랑한다. 그래서 누가 내 울퉁불퉁한 손을 보고 이런저런 질문을 하면 아무렇지 않게 친절하게 대답한다.

어릴 적부터 운동을 해서 생긴 굳은 살들. 이런저런 이유로 가난해진 집에서 자라면서 더 거친 손이 되었다고. 그런 굳은 살들이, 언젠가부터 불안하거나 집중해야 할 일이 생기면 단단한 곳에 내리치거나 물어뜯는 버릇 때문에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고 ^^

나는 종이에 사각거리는 소리를 내는 만년필 쓰는 걸 좋아한다.

누군가 내게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하는 성공회 사제가 무슨 비싼 만년필을 쓰냐고 비꼬아 물은 적이 있다.

그 당시에는 누가 쓰다가 선물한 그리 비싸지 않은 만년필을 사용하던 중이라, 바로 가격을 말해주고 ‘생각만큼 비싸냐’고 반문한 기억이 있다.

만년필을 ‘서명용’으로만 알고 있는 사람이야 ‘만년필 = 비싼 사치품’ 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소위 ‘고시생 만년필’이라고 불리는 잉크통이 큰 만년필을 주로 쓰는 내게는 꼭 그렇지 않다. 그냥 종이에 끄적일 때마다 사각거리는 느낌이 있는 기분 좋은 필기구일 뿐이다.

그 독특한 느낌과 기분을 위해, 나는 조금씩 돈을 모아 내가 사용하기 적절한 필기구를 구입해서 쓸 수 있다. 무엇보다 정당한 노동의 대가로 싼 필기도구를 ‘당신이 보기에 비싸다’라는 이유로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지 않은가.

어떤 버릇 때문이든 또 다른 무엇이든 지금의 나를 만들고 드러내고 있는 것들을 그 모습 그대로 사랑하는 나. 어떤 선택이든 타인의 시선과 기준보다는 내 기준과 근거에 따라 설명할 수 있는 지를 중요하게 여기는 나. 타인이 찍어 준 한 장의 사진을 보며 이런저런 생각들을 마주하게 된다.

지금까지 KTX 해고 승무원 분들과 함께 하는 거리 기도회, 화요일마다 진행하는 모임들 때문에 처음으로 찾은 ‘궁중족발을 지키기 위한 현장 기도회’.

계속되는 어려움에도 꿋꿋히 궁중족발을 지키는 여러 사람들을 보며 내가 서 있는 자리를 다시 한 번 돌아보게 된 시간. 한 장의 사진은 내게 이런저런 말을 걸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photo by 김해은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4/10 03:02 2018/04/10 03:02
Response
No Trackback , a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61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1061

Comments List

  1. tủ điện 2018/09/18 04:58 # M/D Reply Permalink

    Ban chủ nhiệm bộ môn Thiết bị điện - Điện tử.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 330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329506
Today:
301
Yesterday:
182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