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February 20th, 2007

성찬례에서 실제로 봉헌되는 것은 무엇인가, 누가 이 봉헌을 드리는가? 중세 말의 로마 가톨릭의 가르침은 간단 명료한 답을 제공한다. 사제가 그리스도를 봉헌한다는 것이다. 종교개혁자들 역시 간단 명료한 답을 제공한다. 예배자들이 봉헌한다 - 첫째로 찬양을 드리고, 그 다음 예배자 자신을 드린다는 것이다. 봉헌되는 것은 그리스도가 아니다. 그분은 십자가에서 전체를 위해 단 한번 스스로를 봉헌하셨다. 그러므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그분의 봉헌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우리 자신을 봉헌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두가지 답변은 그리스도께서 교회와 일치되는 것을 간과하고 있다. 성 어거스틴은 이러한 부조화를 넘어서서 완벽하리만치 자연스럽게 이처럼 말한다.

“구원된 공동체 전체, 즉 교회와 성도(성인)들의 공동체가 대사제이시며 우리를 위해 종의 모습으로 그 자신을 봉헌하신 분을 통하여, 희생제물로 하느님께 봉헌된다. 이로써 우리는 위대한 머리이신 분의 몸이 된다. 이것이 그리스도인의 희생제사이다.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계속해서 제대의 성사를 축하하는 것이며, 모든 신자들이 아는 바와 같이 교회는 봉헌된 교회 자신을 봉헌하는 것이다.” (De Civ. Dei, X. vi)

사제가 그리스도를 봉헌하는 것이 아니며, 그리스도인이 자신을 봉헌하는 것도 아니다. 그리스도 전체(the whole Christ), 즉 머리와 그 구성원 전체를 하느님 아버지의 영광에 드리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진정한 성찬례의 의미이며, 이것이 성찬례를 개정할 때 구체화도록 해야 할 내용이다.

E.L. Mascall, The Recovery of Unity (London: Longmans, 1958) 140-141.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자캐오

2007/03/13 04:10 2007/03/13 04:10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Response
No Trackback , 3 Comments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4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14

Comments List

  1. 바람숨결 2007/06/12 01:58 # M/D Reply Permalink

    이 글은 주낙현 신부님의 허락없이 퍼온 글입니다. 조만간 허락을 받을 터인 그때까진 함부로 퍼가시지 말기를 부탁드립니다. ^^;;

  2. 주낙현신부 2007/06/13 23:58 # M/D Reply Permalink

    뭐 그냥 우스개로 던진 말에 너무 민감하신 것 아니에요? 괘념치 마세요. ^^

    그나저나 허튼 소리만 지꺼려셔 인지 전례학 포럼에 아무런 피드백이 없군요. 가입자도 늘지않구요. 투정 한번 해보는겁니다.

    1. 바람숨결 2007/06/14 22:24 # M/D Permalink

      앗! 친히 왕림하셨군요 ㅋㅋ

      인터넷이라는 특성 상 쉽게 옮겨질 수 있는데,

      신부님께서 저처럼
      '비영리 라이센스' 공유를 하시는 것도 아닌데
      생각없이 가져온 것이 죄송해서 단 덧글일 뿐입니다.
      ^.^;;;

      글구 전례학 포럼의 반향(反響)은 매우 좋았습니다.

      그 후 사석에서 많은 대화들도 오갔고요.

      다만, 오늘 끝난 시험에
      다음 주까지인 기말 레포트에 정신들이 없어서
      전례학 포럼까지 찾아가지 못한 사람이 많은 듯..^^

      조만간 사람들이 찾아가서 귀찮게(?) 할 겁니다. ㅋㅋ

      덧붙임) 그럼 글 퍼온 것
      허락해 주신 것으로 감사히 생각하겠습니다. ㅎㅎ

      평화!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958 : 959 : 960 : 961 : 962 : 963 : 964 : 965 : 966 : ... 9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313537
Today:
53
Yesterday:
34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