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일이던가 31일이던가... 덕수궁 앞에서 대치 中..

남대문김서장  : 찍찍찍.. 멍멍멍..

사람들 : 퇴근해!!! 퇴근해!!!  집에가!!! 집에가!!!!

   소녀들 : 아빠~~~~ 엄마가 빨리 오래~~~~~~~~ ㅋㅋㅋㅋㅋㅋ
               집에가자~~~~~~      

사람들 : 전경들은 재워라!!! 전경들은 재워라!!!

남대문김서장 : 지금 여러분은 불법으로 도로를 점거하고~~~~

사람들  : 안들려!! 안들려!! → 노래해!! 노래해!! → 춤도춰!! 춤도춰!!
             → 개인기!!! 개인기!!! → 노래를 못하면 장가를 못가요~ 아~ 미운사람~

(몇몇 전경들 피식거림ㅋㅋㅋ)

  남대문김서장 : 어쩌고~ 저쩌고~~ 여러분의 의견은 충분히~ 어쩌고저쩌고
                이제 행사를 접어주십시오~

( 나이트냐?? 행사하게~~~~ )

  어떤 아저씨 : (전경중에 맨 앞에 있던 지휘자(?!?!) 한테..)
                     아저씨~ 아저씨도 노래한번 해요~ 에???

전경 : 이러지 마십쇼 -_-

사람들 : 노래를 못하면 ☆제대☆를 못해요~ 아~ 미운사람 ㅋㅋㅋㅋㅋㅋ
 
  사람들 :  이번판은 나가립니다~ 다음판을 기대하세요~
               다음판도 나가리면~ 소주한병 원샷입니다~~
→ 한박자 쉬고!!! 두박자 쉬고!!! 네박자 마저 쉬고 핫!둘!셋!넷!

남대문김서장 : 여러분의 행위는 많은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습니다.
               이제 집으로 돌아가 주십시오~ 안녕히 가십시오~~

사람들 : 안녕히 가세요~~~

남대문김서장 : 찍찍찍.. 멍멍멍.. 왈왈왈


사람들 :  노래해!! 노래해!!!
              노래하면 집에간다!!! 노래하면 집에간다!!!      

남대문김서장 : 시청앞 광장으로 자리를 옮기시면 생각해 보겠습니다.
         
사람들 : 여기서!!! 여기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때 맨 앞 쪽에서 카메라로 찍고 계시던 기자분 캐폭소하심. ㅋㅋㅋ

무전기들고 현장 지휘하던 높으신 경찰 두명. 서로 귀에대고
경찰 1 : 뭐래는 거야??
경찰 2 : 노래하래 ㅋㅋㅋㅋㅋㅋ
경찰 1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대문김서장 바보였음.. 그날 사람이 그렇게 많은편이 아니었음..
노래했으면 진짜 갔을텐데 ㅋㅋㅋ

이 때 시끄러워서 잘 안들렸는데, 다음날 신문에 경찰이 한 망발이 실렸따. -_-

▷ 11차선을 가로막은 시민 대열 사이에서 구호가 일치되지 않자, "여러분끼리도 통제가 안되십니까?"
▷  밤 12시를 넘어서자, "여러분은 돈이 많으셔서 전부 택시를 타고 돌아 가십니까?"
▷ 경찰이 채증 사진을 찍는 탓에 고개를 숙인 '예비군 시민 지킴이'들에게도 "부끄러워 고개를 숙이고 계시는 예비군복 입으신 분들"
▷ 여러분 추잡한 모습을 보이지 않기 바랍니다. 이렇게 왔다 갔다 하며 악을 쓴다고 해서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습니다"


★1일이던가? 처음으로 물대포 쏜날.. 삼청동 쪽..

확성기든 아저씨 : 전경여러분~~~~~~~
우리 좀 보내주세요~~~~~ 우린 절.대.로 명박이를 때리지 않아요~~~~
그냥 애기가 좀 하고 싶은 거에요~~~~~~~~~~~~~~

" 보고싶다 이명박!!! "
" 보고싶다 이명박!! "

" 쥐를잡자 쥐를잡자 찍찍찍!!! 쥐를잡자 쥐를잡자 찍찍찍!!!
   명바기~~~~~~~~ (원래는 몇마리~~~~~ 이거 ㅋㅋㅋㅋ)

셋팅만 해놓고 안 쏠거라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물대포 쏟아짐;;;
주로 깃발들고 서있던 운동권 학생들 쪽으로 집중공격...

물대포 끝나고 나서, 난리가 남...
그래도 도망안가고 다들 제자리 지킴!!!!!!!!!!!!!!!!!!!!!
물대포의 주둥이(?!?!)와 카메라가 움직이기 시작...
본인은 솔직히 너무 무서워서 뒤로 빠질까 생각하는데..
갑자기 뒤쪽에서..

" 온수!! 온수!!!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야~ 춥다!!!!!!!!!!!!!!!!!!!!!!! 따뜻한 물로 쏴라!!!!!!!!!!! "

" 세탁비!!! 세탁비!! "
" 수도세는 니가 내!! 수도세는 니가 내!! "
" 샴푸!! 샴푸!! "

우리 민족의 개그센스란. ㅋㅋㅋㅋ


★ 2일 광화문 대치 할 때...

살수차 셋팅만 해놓고 그냥 있음..

" 야~ 덥다~~~ 물대포 좀 쏴봐라~~~~ "

" 오늘은 안쏘냐??? 좀 쏴라!!!!!!!!! 한번 맞아보자!!!!!!!!!!! "

ㅋㅋㅋㅋㅋㅋ

선두 왼쪽에서 갑자기 이상한 소리가 남..
팡팡~ 탁탁~~~~~~~~~~~~~~
설마 최류탄???????? 놀란 마음에 시선 돌려보니..

우비소녀들.. 초대형 방수막 탈탈 털면서..
" 쏴라!! 쏴라!!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경버스 뒤쪽에서 계속 이상한 연기가 남...
엄청남...
계속남...
냄새남...

 사람들 : 이순신이 보고있다!!! 이순신이 보고있다!!!!

 어떤 아저씨 : "이순신이" 라니ㅋㅋㅋㅋ;; 그래도 장군인데;;

경찰이 시위대들이 앞을 못보게 하려고
초대형 조명으로 강렬한 빛을 발산...

  우리의 용사들 : 시력 감퇴!! 학습 저하!!!

전경들 앞으로 어떤 아저씨가 당당하게 다가가서는~

" 야~ 너네 소개팅 안할래??? 여기 이쁜 아가씨들 엄청 많다~
  빨리나와 빨리~ ㅋㅋㅋㅋㅋㅋ "

뒤에 있던 소녀들

" ㄱㄱㄱㄱㄱㄱㄱㄱ ㅑ ㅋㅋㅋㅋㅋㅋ "

시간 지나고, 여경이 또 방송시작..
" 여러분은 지금.. 불뻡으로 도로를 점거하고 있씁니다~ "

내 뒤의 남학생  " 야!!!!!!!!!!!!! 너 남자친구는 있냐??? ㅋㅋㅋ "

자정이 넘어감....

" 택시비!!! 택시비!!!!!!! "
" 야간점호 보장하라!!! " (전경들 밤에 좀 재우라고. ㅋㅋ)


★ 그 밖에..

  - 새벽에 배고프니까..

   배고프다~ 밥줘라!!!

  - 이명박은 군대면제!! 전경들이 불쌍하다!!
     어청수 성매매!!!

  - 현장에 뛰어들어오는 MBC취재메라를 향해
    엠비씨!!! 엠비씨!!! 사랑해요 엠비씨!!! ㅋㅋㅋㅋㅋㅋㅋ
   뚱.뚜.둥.뚱.뚱!!! 만나면 좋은친구~~~ 엠비씨 문화방송~~~~~
  (엠비씨만 보면 흥분하는 용사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새벽4시.. (명박이는 4시간만 잔다고함)

  네시다!!! 네시다!! 명박이를 깨워라!!!

- 경찰에 연행되시던 분. 경찰이 험악하게 옷을 잡아끌자..
 
  야!! 신상이야 조심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시험기간인 대학생들

기말고사 책임져라!!! 에프뜨면 책임져라!!!



★ 2008년 6월 6일자 경향신문 1면 하단 광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

   요즘 인터넷에 떠 다니는 '시위대 어록(?)'이란다.
   
   이 얼마나 명랑하고 유쾌한 시민들의 목소리인가!
  
    포스트모던한 이 시대..

   오늘날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에게
   가장 필요한 부분이 바로 이 명랑과 유쾌가 아닐까?


# 2.

   대다수 시민들이 그러하듯 나의 벗들도 대부분 그곳에 있는데,
   시대의 목소리와 함께 행동해야 하는 나는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아직도 그곳에 함께 있지 못하다.

   그저 벗들과 함께 모금을 해서 6일자 경향신문에
   1면 하단 광고로 의견을 개진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그들은 개신교회의 개혁을 희망하며
   '복음주의'라는 클럽에서 활동하는 이들이다.
   (www.evangelical.cyworld.com )

   그들의 기준에 나는 복음주의자의 울타리를 벗어나지만,

   하느님 나라를 위한 연대를 희망하는 나는 그들과 함께 있고
   그들도 나의 이야기에 귀기울여주곤 한다.

   그래서일까.. 얼마 전 그곳의 벗들과 나눴던 이 글이 생각난다.

"연대 없는 전도는 생각할 수 없다. 이 세상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약속된 하느님의 나라에 대한 지혜를 나누지 않는 그리스도교적 연대는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교회는 신뢰와 관련된 이중의 검증을 통과해야 할 것이다. 즉 세상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정의로운 하느님의 나라에 대한 약속을 제시하지 않는 선포는 복음을 우스꽝스럽게 만드는 일이다. 그러나 하느님의 나라에 대한 약속을 향하지 않으면서 정의를 향한 투쟁에 참여하는 것 역시 복음을 우스꽝스럽게 만드는 일이다."
- 선교와 전도: 에큐메니컬적 확언, 1982. 34항 중에서.

저는 로잔언약(1974)에 답하는 세계교회의 선교와 전도에 관한 오래된 이 문서를 통해 배운 것이 하나 있습니다. 이 세상에게 '혁명'으로 받아들여질 '복음'이라면, 당연히 '정치적 행동'을 동반하리라는 것이죠.
가난과 소외로 고통받아 외치는 목소리를 거절당한 이들이 있는 곳에 함께 하는 '정치적 행동'을 하는 '복음주의자'라면, '혁명적 복음'을 만나리라 생각합니다. 두 손 모아, 평화~



   
   허나 그곳에서 그들과 함께 하지 못하는 내 가슴은 쓰리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08/06/06 11:07 2008/06/06 11:07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127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798 : 799 : 800 : 801 : 802 : 803 : 804 : 805 : 806 : ... 908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Site Stats

Total hits:
303337
Today:
91
Yesterday:
85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