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책을 읽다가..


# 1


순복음1이란 교단 전도사로 개신교 말단 사목자 시절,

교회라는 이름을 쓴다면 마땅히

임시적이나마2 참된 주님의 몸으로서 존재해야 하기에
그런 주님의 몸인 교회가 그 건강함과 올바름을
잊지 않길 바라는 맘을 간직한 전도사들끼리의 농담이 있었다. "내려놔."

그 뜻은 교회에서
그 건강함과 올바름을 말해야 한다는 예언자적 소명을 잠시 내려놓으라는 것이었다.

당시 몸담고 있던 신앙 공동체인 순복음교회는,
 
외형은 매우 크나 대부분의 목회자들이 끈끈한 연(聯)으로 묶여 있어서
입바른 소리를 잘하는 골치 아픈 전도사로 찍히면
어느 교회에 원서를 넣어도 쓰레기통으로 직행하기 때문이었다.

원서는 넣을 수 있으나 채용은 안 되니 더는 교단 소속의 전도사가 될 수 없고,
그런 사람은 그저 임시직 수준의 전도사를 근근하며 살아야 했다.

그러니 예언자적 소명은 잠시 내려놓고 윗분의 사목 방향을 충실히 도우며
일단 목사 안수를 받으라는 뜻으로 우리는 서로에게 그렇게 말했었다. "내려놔."

그리고 슬픈 웃음 뒤에 눈물을 삼키며 약속했었다.

안수를 받고 교단 내에서 소리를 낼 수 있는 때가 되면
예언자적 소명을 잊지 말고 몸으로 삶으로 그리고 하나 된 목소리로 살아가자고..


# 2

난 이젠 더 이상 그 약속을 못 지킨다. 그 공동체를 떠났기 때문이다.

그 공동체에 자신의 모든 것을 헌신하며 살고 계신,

나를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하느님께 빌어주던
그 많은 산동네 달동네의 할머님 권사님들과 아주머니 집사님들이 마음에 밟혔으나..

사목자로 불리는 사람으로 더는 그곳에서
신앙적 양심으로 숨을 쉬고 살 수 없기에 그 곳을 떠났다.

그리고 그나마 이 땅에서 신앙적 양심을 꿋꿋이 지키며
내가 속해있던 신앙 공동체인 순복음교회와 각을 이루면서

순복음교회 같은 보수적 · 물량주의적 교회 공동체에 대해 과감하게
비아냥(?)거리고 비판할 수 있는 정도의 깨끗함은 가지고 있는 성공회 공동체로
 
그 누구의 안내없이 스스로 찾아와

지금까지 살아온 내 삶과는 전혀 다른 곳인 나눔의집에서
공동체의 한 일원이자 실무자 선생으로 2년을 조금 넘게 살았고

그 이후 다시 신학대학원 2년 과정을 겪으며
그 예언자적 소명과 용기에 대해 깊이 체험하고 고민하기 시작했다.


# 3

그런데 재미있는 일이 생겼다.

그토록 다른 신앙 공동체에 대해 예언자적 소명과 깨끗함,
그리고 역사적 · 신학적 · 사목적 검토와 배려를 외치는 것으로 유명한
이 '성공회'라는 신앙 공동체에 전도사라는 사목 후보생으로 와서도
순복음교회에서 듣던 농담과 비슷한 의미의 농담을 자주 듣게 되는 것이다.

난 지금도 그 농담을 자주 듣는다. "내려놔."

. . . . .


# 4

정말 내가 내려 놓아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

예언자적 소명과 용기는 나이 제한이나 직분 제한이 있던 것일까?

나이는 4~50 쯤이 되고 직분은 몇년차 사제나 목사 정도는 되어
신앙공동체에서 누구의 입김에서든 쉽게 흔들리지 않고 이겨낼 수 있는

그런 때가 되어야 예언자적 소명과 용기를 가질 수 있는 것이었나..

이런 현실은 어떤 신앙 공동체이든 그 위계와 권위가 분명해야 한다고
암묵적으로 인정되는 공동체에는 변할 수 없는 현실인가?

개신교에서 사목자로 신앙공동체를 섬기면서 신앙적 양심으로 인해
큰 갈등과 위기를 느끼고 있는 후배 하나가 내게 이렇게 물었다.

"형, 성공회는 역시 다르죠?"

난...

쉽게 대답하지 못했고, 앞으로도 쉽게 대답하지 못할 것 같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Footnote.
  1. 공식 명칭은 기독교 대한 하나님의 성회, 줄여서 '기·하·성'이라고 한다. [Back]
  2. 내가 배우고 아는 한, 교회는 근본적으로 그 종말적 언약이 성취되는 때에 없어지는 것이 당연한, 다르게 표현하자면 전혀 새롭게 갱신되는 것이 당연한 임시적 선교 공동체이기 때문이다. [Back]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08/03/25 02:09 2008/03/25 02:09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이올린 태그검색올블로그 태그검색태그스토리 태그검색티스토리 태그검색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7

Trackback URL : http://www.zacchaeus.kr/trackback/107

Comments List

  1. viamedia 2008/03/25 08:13 # M/D Reply Permalink

    먼저 부활 축하의 인사로 안부를 묻습니다.

    "내려 놓은 일"은 좋은 일인데, 그게 그렇게도 쓰이는 군요.

    같은 처지를 겪었으니, 또한 겪고 있으니 그 심정 모르는 바 아닙니다. 우리 안에 있는 아쉬운 대목들입니다.

    그러나 후배의 물음에 대한 대답은 여전히 전도사님이 하셔야 합니다. 전도사님은 전도사님대로, 저는 저대로.

    40-50대가 돼서는 더 못합니다. 오히려 훨씬 더 변명하기 좋지요. 그러면서도 그 변명에 스스로 괴로워합니다. 그 변명이 부끄러운지도 모르게 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건 거의 이미 맛이 간 상태죠. 남 이야기가 아니라 제 이야기입니다.

    위계와 권위를 탓할 일이 아니라고 봅니다. 그것 자체로는 중요한 미덕과 좋은 기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따라 붙는 "~주의"가 문제일텐데, 시간이 갈 수록 스스로 거기에 기대는 모습이 많이 보입니다. 그것과 싸우는 일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지요. 언젠가 말씀드린대로, 한번 보류하기 시작하면 영원히 보류하게 됩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의 첫 인사는 그래서, "두려워 하지 마라" 였습니다.

    부활의 기쁨과 은총이 항상 전도사님께 힘과 용기를 주기 바랍니다.

    1. 바람숨결 2008/03/25 22:23 # M/D Permalink

      신부님의 댓글을 읽고,

      아직 저를 '잘' 모르시는 분이니 지난번처럼
      제 글의 행간을 잘 읽어내지 못하시거나,

      아니면 제 '용기' 없으므로 인해
      신부님께서 행간을 읽어내실 만큼 명료하게 쓰지 못했거나,

      그것도 아니면 제게 정말 말하고 싶으신 부분을
      매우 정확하게 짚어 '격려'하며 말하고 계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제목을 조금 바꾸었습니다.

      '역설'

      제 글을 이런 '수사 방법'으로 읽으신다면
      전혀 다른 제 진심과 의미를 읽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해 봅니다.

      저를 '신뢰'하는 벗들처럼 말이죠..

      부활 후에도 연약하고 부족한 우리 때문에
      쉽게 우리 곁을 떠나지 못하신 주님을 기억하며.. 평화!

  2. 비밀방문자 2008/03/25 16:32 # M/D Reply Permalink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3. 비밀방문자 2008/04/03 06:03 # M/D Reply Permalink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1. 바람숨결 2008/04/03 10:24 # M/D Permalink

      먼저 감사의 마음을 표현합니다.

      그리고 메일은 잘 받았음을 미리 말씀드리지 못해 죄송하며,
      다시금 귀찮게(?) 해 드릴 긴 답글을 준비 중이고,
      아마도 오늘 새벽쯤 글을 쓸 예정임을 더불어 말씀드립니다.

      그 글까지 주고 받은 후,
      몇몇 벗들과 이에 대한 얘기를 나눠볼까.. 생각 중이고요. 평화!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ious : 1 : ... 880 : 881 : 882 : 883 : 884 : 885 : 886 : 887 : 888 : ... 9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313377
Today:
32
Yesterday:
68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