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ious : 1 : 2 : 3 : 4 : 5 : 6 : ... 107 : Next »

[메모] 눈물이 차오를 땐

눈물이 차오를 땐 이렇게 속삭인다.“내 안에서 눈물이 차오른다.. 눈물이 차오른다..”눈물이 흐르면 이렇게 말한다.“내 눈에서 눈물이 흐른다.. 눈물이 흐른다..”눈물을 다 흘리면 이렇게 다독인다.“눈물이 다 흘렀다. 눈물이 지나갔다.. 눈물이 지나갔다..”때로는 별다른 설명 없이 그저 있는 그대로 인정해주는 게 중요할 때가 있다. 그래야 살아남을 수 있을 때가 있다. 이유...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4/01 02:35 2018/04/01 02: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52

[메모] 딱 한 걸음

더 물러설 수 없는데, ‘한 걸음 더 물러서라’ 요구하는 상황에 놓이게 될 때가 있다.그때는 내가 하고 싶은 일과 주어진 조건 가운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구별해야 한다. 그리고 하나씩 내려놓으며 숨고르기를 할 수밖에 없다.삶의 조건이나 내가 서 있는 자리가 나를 돌보지 않을 때, 나를 돌볼 수 있는 건 ‘나’ 뿐이기 때문이다.살다 보면 열 걸음에서 ‘딱 한 걸음’ 만...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3/30 01:58 2018/03/30 01:58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51

[메모] 그건 답이 아니다.

갑자기 깊은 우울이나 낭패한 느낌이 자리 잡을 때가 있다.최선을 다해 살고 있는 것 같은데,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의외의 태클(?)이 들어올 때가 특히 그렇다. 곁에 있는 사람들, 거리에서 오랜 시간 싸울 수밖에 없는 분들과 ‘함께 살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들을 한다. 하지만 나이 사십대 중반에도 몇 만원에 쩔쩔매는 스스로를 볼 때마다 지치는 걸 피하기는 어렵다. 이런...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3/29 01:54 2018/03/29 01:5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50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 107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310969
Today:
67
Yesterday:
97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