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의 강을 건너는 시간. 유령처럼 떠돌던 깊은 상처들이 고개를 쳐들고 노래하는 시간.

하지만, 해가 거듭할수록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에 슬픔과 상처로만 끝나지 않는 시간.

‘혐오와 차별에 희생된 이들을 기억하는 기도회’.

그러나 우리는 더 이상 혼자가 아니기에, 숨을 크게 쉬고 길벗들의 손을 움켜쥐고 힘을 내서 당당한 걸음으로 그 강을 건넌다.

혐오와 차별에 희생된 이들. 그들은 더 이상 ‘과거의 사람’이 아니다.

그들은 이제 우리의 ‘예언자’가 되어, 우리가 ‘또 다른 세계’를 향해 용감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게 하는 디딤돌이다. 혐오와 차별을 묵인하는 이 세계를 두드려 깨는 ‘짱돌’이다.

오늘도 나는 수많은 길벗들과 함께 ‘혐오와 차별에 희생된 이들’을 기억하며 기도했다. 우리는 앞선 이들의 희생을 슬퍼하는 만큼, 이 세계와 사회를 두드리고 시끄럽게 만들어 ‘균열과 틈’을 낼 것이다.

그렇게 또 다른 세계로 나아가는 길을 열어 갈 것이다. 오늘 서로의 손을 붙든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한다면 가능하리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4/27 03:58 2018/04/27 03:58
Response
No Trackback , a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75

천주교 신자이며 퀴어였던 故 육우당. 그를 위해 기도한 지 15년째.

이제 우리는 ‘혐오와 차별에 희생된 이들을 기억하는 기도회’라는 이름으로 모입니다.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신앙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은 ‘종교를 빙자한 폭력’입니다. 그런 물리적∙언어적∙정서적 폭력은 종교의 자유가 아닙니다. ‘폭력은 폭력일 뿐’입니다.

그들은 성소수자에 대한 왜곡된 정보와 선입견을 강화시킵니다. 그리고 사회∙경제적 혐오와 차별이라는 폭력을 아무렇지 않은 일로 만듭니다.

심지어 ‘전환 치료’라는 왜곡된 이름으로 행해지는 ‘정체성 강제 전환’은 ‘자기 부정’까지 강요하니, 매우 심각한 범죄입니다. 그들은 종교인이나 의료인 또는 상담사가 아니라, ‘폭력을 행하는 가해자들’입니다.

이처럼 신앙의 이름으로 포장된 ‘종교적 폭력’에 동의할 수 없는 분들을 초대합니다. 우리와 함께 ‘종교적 폭력’과 맞설 분들을 초대합니다.

4월 26일(목) 오늘 저녁 7시 30분, 시청역 3번 출구 쪽 ‘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 프란시스홀’.

함께 노래하고 함께 기도합시다. 우리 함께 슬퍼합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4/27 02:16 2018/04/27 02:1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74

“‘종교와 사회, 현장’ 첫 모임이 시작됩니다.”

당신은 다음 4가지 이야기에 동의하십니까?

첫째, 삶은 개인적으로, 해결은 사회적으로.

둘째, 철학과 도구가 바뀌어야 마음의 틀과 일상이 바뀐다.

셋째, 공부와 수행을 함께 하는 신뢰 서클이 필요하다.

넷째, 실패해도 괜찮은 시뮬레이션이 가능한 좋은 네트워크와 도구를 공유해야 한다.

그렇다면 ‘종교와 사회, 현장’에 오십시오.

우리는 누군가에게 변화를 요청하기에 앞서, 우리 스스로 배우고 변해야 함을 알아차린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사회를 통해 종교를 성찰하고, 종교를 통해 사회의 변혁을 꿈꾸는 사람들이 동행합니다.

하늘과 이웃을 품은 종교인이자 시민으로 성숙하고자 하는 이들의 수행 공동체입니다.

종교인이 잘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사회적 마음’을 알아차리고 함께 하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1년에 2학기 단위로 모여 다음과 같이 함께 공부하고 수행하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첫 번째 ‘현장 연구 이론과 실제’ 큐레이터: 이규원 선생.
그는 문화연구를 전공하고 문화·지역 연구를 하고 있다. 『잉여의 시선으로 본 공공성의 인문학: 위기의 지구화 시대 청(소)년이 사는 법』(2011)을 공저했고, 『푸코 효과』(2014) 등을 번역했다. 그는 기독교 관련 서적으로 웨인 마틴테일의 『C.S. 루이스가 말하는 천국과 지옥』(2007), 빅터 레퍼트의 『C.S.루이스의 위험한 생각』(2008) 등을 번역하기도 했다.

* 일시: 2018년 4월 30일(월) 오전 10시 30분 ~ 오후 4시 / 격주 월요일, 6회.

* 장소: 원불교 서울교당(하이원빌리지, 삼각지역 3번 출구).

* 운영회비: 1인당 5만원(학기 중 월분담금, 점심식사 제공).

* 접수계좌: 신한 / 110-015-890017 / 서요섭

* 주관: 종교와 사회 연구∙실천 프로젝트 ‘현장’

* 협력: 성공회, FxC 연구 모임 / 원불교, 미래교화 간담회 / 감리교, 평화교회연구소 / 기독교장로회,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 FxC 관련 목회자들 / 마을공동체 연구모임 Local⁺

* 문의: 코디네이터, 자캐오 / zacchaeus74@gmail.com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자캐오

2018/04/25 18:15 2018/04/25 18:1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zacchaeus.kr/rss/response/1073

« Previous : 1 : 2 : 3 : 4 : 5 : ... 319 : Next »

블로그 이미지

가난, 소외, 여성 & 그 언저리에 함께 하는 무지개빛 성령님...

- 자캐오

Calendar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311162
Today:
73
Yesterday:
99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